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 Press Release
  • IMBDx-K마스터사업단 "액체생검 동반진단·마커 공동개발"

    '동반진단 및 약제 내성 바이오마커'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글로벌제약사 참여해 연구 확장 예정 

     

     

    아이엠비 디엑스와 K-MASTER사업단이 액체생검 기반의 동반진단 및 바이오마커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에 나선다.

     

    아이엠비 디엑스(아이엠비)와 고려대학교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K-MASTER 사업단)은 2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윤병주홀에서 '액체생검 기반 정밀의료를 위한 동반진단 및 약제 내성 바이오마커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K-MASTER 사업단의 김열홍 단장, 이수현 교수, 이행철 사무국장등이 참여했으며 아이엠비에서는 문성태 대표, 김황필 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K-MASTER 사업단은 2017년 6월에 국가 전략 프로젝트 정밀의료 분야 사업단에 선정돼 정밀의료에 기반을 둔 새로운 암 진단·치료법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2018년 7월에 설립된 아이엠비는 NGS기반 다중마커 액체생검을 통해 동반진단과 MRD(Minimal Residual Disease), 전이여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AlphaLiquid-100 플랫폼을 사업화하고 있다. 8종의 고형암과 관련된 106개 암유전자의 엑손(Exon) 전 영역을 확인할 수 있는 액체생검 서비스다. '유닉식(UniqSeq)'이라는 진보된 바코딩과 노이즈 제거가 가능한 특허 기술로 치료 후 잔존 암과 전이성 암까지 확인할 수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암 환자별 동반진단 및 약제 내성 바이오마커를 개발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으며 진행 과정에서 글로벌 제약사도 참여할 예정이다.

     

    김열홍 K-MASTER 사업단장은 "이번 암 동반진단 및 바이오마커 개발 협약은 국내 기술로 개발되고 검증된 액체생검 플랫폼을 이용해 정밀의료 발전에 기여하는데 의미가 있다"며 "정밀의료 기반 암 치료법을 개발하는 국내 기반을 다지고 개인맞춤형 암 진단과 치료 수준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엠비의 문성태 대표는 "아이엠비가 임상 적용에 성공한 NGS기반 다중마커 액체생검은 글로벌 업체들이 시장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분야로 K-MASTER 사업단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신뢰받는 기술로 인정받아 국내 정밀의료 발전에 기여하고 해외로 뻗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10756 

    Jul,02,2020
  • 아이엠비디엑스 '조직 떼내지 않고 피검사로 췌장암·대장암·간암 등 진단'

    혈액 속 DNA분석진단 '액체생검'

    경쟁사보다 가격 낮춰 연내 선보여

     

    아이엠비디엑스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기반 암 진단용 패널의 상용화를 준비 중입니다. 임상, NGS 분석, 키트 사업화 분야의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할 계획입니다.”

     

    문성태 아이엠비디엑스 대표는 “액체생검으로 암 진단 및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2018년 설립된 아이엠비디엑스는 혈액 속 암 DNA(ctDNA)를 분석해 암의 상태를 파악하고 나아가 암 조기진단 영역까지 준비하고 있다.

     

    서울대 암병원장, 정밀의료센터장을 지낸 김태유 서울대 교수와 방두희 연세대 화학과 교수, 문 대표가 함께 창업했다. SK이노베이션, 효성중공업 등을 거친 문 대표는 학과 동기생인 방 교수의 제안으로 아이엠비디엑스 창업에 동참했다. 그는 “NGS 분야 권위자인 방 교수가 NGS 기술의 사업화 시점이 도래했다고 판단해 참여를 권했다”며 “튼튼한 임상 네트워크의 중요성 때문에 김 교수도 회사에 합류했다”고 설명했다. 

    Apr,23,2020
  • 아이엠비디엑스, 시리즈A 80억..'다중마커 액체생검 확산'

    인터베스트,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등 6개 기관 참여..AlphaLiquid-Colon 국내 인증 및 AlphaLiquid-100 국내외 확산 추진 

     

     

     

    아이엠비 디엑스(In My Blood Diagnostics, 아이엠비)가 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아이엠비디엑스는 이번 투자유치로 NGS기반 다중마커 액체생검 서비스를 국내외에 확산할 계획이다. 

     

    특히 혈액내 유전체 분석을 통해 대장암, 폐암, 자궁암, 췌장암, 간암, 전립선암, 유방암 등의 동반진단 및 모니터링이 가능한 'AlphaLiquid-100'을 국내외 주요 의료기관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아이엠비는 최근 인터베스트,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원익투자파트너스, 펜쳐인베스트, NVC파트너스, BSK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80 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아이엠비는 서울대 암병원장과 정밀의료센터장을 역임한 김태유 교수와 NGS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방두희 연세대 교수가 문성태 대표와 함께 2018년 공동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암의 전이여부를 조기진단하고 치료전략을 세우는데 필요한 동반진단, 모니터링이 가능한 AlphaLiquid-Colon과 AlphaLiquid-100이 주요 제품이다.

     

    AlphaLiquid-Colon은 NGS기반 액체생검 플랫폼으로는 국내 최초로 연내 식약처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개발을 완료한 AlphaLiquid-100은 주요 암의 발생과 억제와 연관된 106개 유전자의 전 엑손(Exon) 영역에서 발생하는 SNV, Indel, CNV, Fusion과 같은 유전자 변이를 20ml의 혈액 체취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존 치료제에 대한 저항성 발현 여부를 확인하고 특정 유전자 변이를 지닌 특정 환자에게 반응하는 치료옵션 및 임상시험 정보도 같이 제공해 활용도를 높였다.

     

    공동창업자인 김태유 서울대 교수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필요한 NGS기반 액체생검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해 국내 암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엠비는 AlphaLiquid-100외에도 지금까지 밝혀진 암의 발생 및 억제와 관련된 거의 모든 1084개의 유전자를 포함하는 AlphaLiquid-1000을 하반기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기존의 체세포 변이와 MSI(Micro Satellite Instability), TMB(Tumor Mutation Burden)를 확인할 수 있는 액체생검 플랫폼으로 신약개발시 임상Cohort 분석과 동반진단용 바이오 마커 발굴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메틸레이션(Methylation) 마커를 동시분석해 전이여부 및 조기진단이 가능한 액체생검 플랫폼도 동시에 개발 중에 있으며 일반인을 포함한 대규모 임상 검증을 거쳐 스크리닝 검진 시장에도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문성태 대표는 "올해는 AlphaLiquid-100을 중심으로 서비스 플랫폼의 확산과 암 종별 주요 병원 연구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임상 검증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러한 데이터(Data)를 기반으로 코로나가 잠잠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에는 해외진출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인 프로스트&설리반은 최근 보고서에서 표적항암제 및 면역항암제 치료 옵션이 늘어나고 반응기전에 따른 개인맞춤형 정밀의료가 가능함에 따라 NGS기반의 액체생검은 암 진단과 치료에 있어서 필수 과정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른 글로벌 시장규모도 100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장종원 기자 jjw@bios.co.kr

     

    <출처 : 바이오스펙테이터 2002년 4월 9일 기사>

     

    Apr,09,2020